바로가기메뉴

언론보도

Home > 학교소개 > 학교장인사

글읽기

제목
중앙일보
이름
황진명
등록일
2016-06-07

 
  묶음 개체입니다. 
    
    

    이처럼 기피 학교였던 풍산고의 변신은 2002년 자율학교로 지정되면서 시작됐다. 자율학교는 일반고이지만 선발권과 수업 편성 등에서 학교 자율권이 확대된다. 재단은 재학생 전원이 머물 수 있는 기숙사를 짓고 장학금도 크게 늘렸다. 학생도 전국에서 모집했다. 하지만 이름 없는 학교에 오려는 학생은 많지 않았다. 2003년 자율학교 지정 첫해 99명 정원 중 33명이 미달됐다.

    교사들은 서울·수도권의 학교는 물론 학원까지 찾아다니며 기숙사 학교에서 제대로 공부하고 싶어 하는 학생이 있다면 한 명이라도 추천해 달라. 명문고 못지않게 책임지고 가르치겠다고 읍소했다. 학생들은 기숙사 생활을 하며 오후 1130분까지 공부했고 교사들도 밤늦도록 번갈아 가며 지도했다. 이후 공부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해 주는 학교라는 입소문이 나면서 수도권에서도 우수 학생들이 찾아오기 시작했다. 현재 풍산고는 경북에서 가장 성적이 뛰어난 일반고로 자리 잡았다.
 
   중앙일보 분석 결과 풍산고에 이어양서고(경기도 양평)2013년 첫 졸업생을 낸 세마고(경기도 오산)지난 11년간 우수 학생 비율이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. 우수 학생 비율 상승 폭이 가장 큰 10개 학교는 대부분 농어촌 지역이나 중소도시에 위치한 일반고였다. 특히 10곳 중 4(세마고·청원고·와부고·포산고)은 자율형 공립고(자공고). 이명박 정부 때 도입된 자공고는 일반고보다 수업 편성이 자유롭고 우수 교사를 초빙할 수 있는 권한이 큰 게 특징이다.

     최상위권의 다른 학교도 대부분 비평준화 지역에 있거나 자율학교로 지정돼 학생 수준에 맞춘 수업을 제공하고 기숙사 생활을 하는 등의 공통점이 있었다.

남윤서·백민경 기자

 

 

첨부파일
떠오른_수능_명문(06.06_중앙일보).pdf 떠오른_수능_명문(06.06_중앙일보).pdf   다운로드 수 : [ 33 ]
  • QUICKMENU
  • 학부모NEIS
  • 입학안내
  • 진학정보
  • 기숙사
  • 상단으로